• 최종편집 2022-12-01(목)
 

[교육연합신문=이기호 기자] 전남여자상업고등학교가 지난 8일부터 12일까지 지역대학인 서영대학교와 업무협약을 통해 총 34시간 동안 ‘2022 고교학점제 학교 밖 교육과정’을 운영했다.

 

간호실습.jpg
간호 기초 과정 / 전남여상 제공

 

16일 전남여상에 따르면 ‘고교학점제 학교 밖 프로그램’은 학교생활기록부에 교과명과 성적이 입력되는 정규 교육과정의 일환이다. 주된 목적은 단위학교에서 개설하기 어려운 소수 선택과목에 대한 학습기회를 학생들에게 보장하고 이를 통해 학생들의 진로 결정에 도움을 주기 위함이다.

 

전남여상은 지난 2021학년에도 광주 시청자 미디어센터와 서영대학교에서 각각 영상제작기초 과정, 네일미용 과정, 제빵 과정을 운영해 학생들의 큰 호응을 받은 바 있다. 이에 올해에도 학생들의 의견을 수렴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설했다.

 

특히 지난 5일 동안 학교 밖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들은 직업별 특성에 맞게 준비된 실습실에서 현장감 있는 실습을 통해 학교에서 해볼 수 없었던 다양한 체험을 해볼 수 있었다.

 

‘간호 기초’ 과정에서는 ▲근골격계, 신경계 등의 인체 구조를 학습하는 해부학 이론 ▲수술 전 손 위생 ▲가운 입기 등의 감염관리 실습 ▲시뮬레이션 모듈을 이용한 분만 및 아동간호 실습 ▲심폐소생술 교육을 진행했다. 또 ‘제과’ 과정에서는 기본적인 제과 기초이론을 학습한 후 ▲청포도 타르트 스콘 ▲초코칩 쿠키 ▲브라우니 ▲빼빼로 제작 등의 실습과 함께 전공 교수의 세심한 코칭이 이어져 참가한 학생들 모두 만족스러웠다고 입을 모았다.

 

간호 기초과정에 참여한 이채원(3학년) 학생은 “보통 병원에 가게 되면 흔하게 받을 수 있는 활력징후 체크를 직접 배워보고 혈압계로 혈압을 측정해보면서 실제 간호사들의 업무를 직접 체험해 너무 좋았다”며 “이번 학교 밖 과정을 통해 간호·보건 계열로 나의 진로를 확실하게 결정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제과 과정에 참여한 김서현(3학년) 학생은 “작년에 제빵 과정에 참여했던 경험을 살려 신청하게 됐고 청포도 타르트와 같이 평소에는 만들기 어려운 음식을 만들어보는 알찬 경험을 했다”며 “평소에 즐겨먹는 제품 하나하나가 정말 많은 노력과 시간을 거쳐 만들어 진다는 것을 알게 됐으며 이쪽 분야에서 더 전문적으로 배워보고 싶다”는 소감을 밝혔다.

 

전남여상 최규명 교장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다양한 진로 직업세계를 체험함으로써 미래핵심역량을 갖춘 인재로 성장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며 “학생들이 안전하게 실습할 수 있게끔 지도해주신 협력 기관 및 선생님들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전체댓글 0

  • 6858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남여상, 고교학점제 학교 밖 교육과정 운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