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30(수)
 

[교육연합신문=정재근 기자]

[크기변환]KakaoTalk_20220901_171429851.jpg

 

전남 담양군 봉산면에 위치한 담양애꽃 식당(대표 박영아)의 소·돼지떡갈비 음식이 지난 2일 저녁 7시 KBS2 TV 생생정보통의 ‘신의 한 수, 맛의 결정타’에 소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KBS2 TV 생생정보통’은 저녁 시간대에 생생하게 살아 움직이는 대한민국 구석구석의 현장을 실시간으로 전달하는 등 유익하고 활기찬 정보와 따뜻하고 재미있는 이야기가 넘치는 인기 생활정보 프로그램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 2008년 담양에서 최초로 돼지떡갈비를 개발한 박영아 대표가 식당을 찾는 손님들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그 동안 정성으로 가득 채운 특별한 소·돼지 떡갈비의 비밀을 공개해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특히 담양애꽃의 소·돼지 떡갈비는 잡고기는 섞지 않고 갈빗대에서 떼어낸 고기를 다져서 일정 숙성 기간을 거쳐 정성스럽게 구워 상차림에 올리고 있다. 이처럼 담양애꽃은 한입 베어 물면 입안 가득히 퍼지는 고기향과 부드럽게 씹히는 갈비 특유의 맛으로 남녀노소는 물론 중장년 세대와 청년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퓨전 한정식의 대표주자로서 남도의 인심이 가득 담긴 풍성한 식단과 맛으로 인기가 절정에 달해있다.


박영아 대표는 “담양의 대표 음식인 떡갈비의 맛을 지켜나가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면서 “인기 프로그램을 통해 떡갈비의 우수성을 인정받게 돼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고객들에게 받은 사랑에 더해서 더욱 주위를 돌아보며 지역사회의 어려운 이웃들과 함께 하는 등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본분을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 대표는 2008년 식당을 개업하고 중간에 어려움도 있었지만 꾸준한 맛에 대한 노력으로 점차 매출이 늘어가면서 고객에게 받은 사랑을 주위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나눠야겠다는 생각을 마음먹은 뒤 지금까지 변함없이 실천하며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경영주로도 유명하다. 


그는 지역사회를 위한 기부와 후원활동도 활발히 하고 있는 가운데 매월 마지막 주 월요일은 ‘HAPPY DAY’로 정해 매출액의 절반을 초록우산 어린이 재단에 기부하는 것을 한 번도 빠트리지 않고 실천하고 있다. 


또한, 함께 고생하는 직원들에 대한 애정도 깊어 브레이크 타임에 직원들이 편안하게 쉴 수 있는 휴식공간을 업장 외에 다른 곳에 따로 만들었다. 그 공간에는 주방도 따로 운영하고 주방장을 따로 두어 직원들이 편안하게 식사할 수 있도록 하는 세심함은 외식업주 누구도 선뜻 따라할 수 없는 박영아 대표만이 갖춘 '함께하는 경영'의 발로다.

호남본부 정재근 기자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체댓글 0

  • 900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남 담양군 봉산면 '담양애꽃' 식당, KBS2 ‘TV 생생정보통’ 소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