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행복나눔재단, 청년들이 분석한 사회문제를 공유하는 자리 마련

5월 14일 SUNNY Scholar 및 SUNNY Global 참가자들 1단계 분석 자료 발표

입력 : 2022.05.17 13:28
글자확대 글자축소 스크랩

[교육연합신문=신아숙 기자] 

1.jpg

 

SK행복나눔재단은 청년 인재들을 위한 사회 변화 실험터 ‘SUNNY’가 3개월간 정의한 사회 문제 분석안을 공유하는 자리를 5월 14일 마련했다고 17일 밝혔다.


올 초 SK 사회공헌 전문 재단 행복나눔재단은 청년들의 사회 문제 해결 능력 고도화를 목적으로 20년 역사의 SUNNY를 재편하고, 신규 사업 ‘SUNNY Scholar’와 ‘SUNNY Global’을 론칭했다.


SUNNY Scholar는 대학생이 사회 변화 활동에 참여하는 ‘경험’의 단계를 넘어, 직접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솔루션을 만드는 ‘주체자’의 단계로 성장할 수 있도록 사회 문제 분석 및 정의 과정을 중심으로 고도화한 육성 프로세스를 제공한다.


SUNNY Global은 국내 거주 아시아 유학생과 한국 학생이 팀을 구성해 유엔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달성을 위한 솔루션을 개발하고, 이를 지속 가능하게 유지하기 위한 비영리 스타트업을 조직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두 프로그램은 10개월간 총 세 단계에 걸쳐 진행되며 현재 사회 문제 분석 및 정의, 해결 방안을 고심해보는 첫 번째 과정을 마쳤다. 무엇보다 다양한 사회 문제 당사자들을 직접 만나 인터뷰를 진행하고, 현장에 가야만 확인할 수 있는 어려움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 SUNNY Global의 경우 해결하고자 하는 국가의 현지 멘토를 연결해 필드 조사를 진행했다.


올해 ‘다문화’와 ‘사각지대’ 문제에 집중하는 SUNNY Scholar는 총 4팀의 청년들이 △발달 장애인의 직무 적응성 향상 △이주 노동자들의 직업 선택권 △저시력 시각 장애인의 도보 이동권 △국내 거주 무슬림 학생들의 급식 선택권 문제에 대한 분석 보고서를 공유했다.


베트남, 방글라데시, 인도네시아 등 7개 아시아 국가의 학생들이 참여하고 있는 SUNNY Global은 △10대 임신으로 학교를 중퇴한 인도네시아 여성의 경제생활 참여의 어려움 △한국 사회 내 고려인 청소년(14~18세)의 적응 문제 △사회 차별에 따른 방글라데시 여성 한부모 가정의 빈곤 문제 △베트남 시각 장애인의 이동권 및 사회 참여율 저조 문제에 대한 분석 보고서 및 솔루션을 공유했다.


행복나눔재단 써니루키팀 최주일 팀장은 “참가자들의 사회 문제 분석이 3개월이라는 시간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자세하고, 논리적”이라며 “청년들의 고심이 사회 문제를 실제적으로 해결하는 솔루션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남은 기간 충분한 자원과 교육을 제공해 잘 이끌어가겠다”고 말했다.

신아숙 기자 sas@eduyonhap.com
© 교육연합신문 & www.eduyonhap.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뉴스종합 많이 본 기사

  1. 1올패스, 영어교육기관 글로링크와 손잡고 ‘진로진학 기준 제시’
  2. 2교육감協, "교원 정원 확대" 요구 및 미래지향적 교원수급 정책 연구 추진
  3. 3담양군 대전면 새마을부녀회, 1천 포기 김장담아 사랑전달
  4. 4한빛복지재단, “모종 기부로 생명문화 확산에 앞장”
  5. 5부산시의회 기획재경위, 아시아 창업엑스포(FLY ASIA 2022) 성공적 개최 격려
  6. 6한국종교인연대, ‘종교계 탄소중립 실천하기’ 강연∙∙∙방송 중
  7. 7여수소방서, 전기차 충전시설 및 전동킥보드 등 안전관리 추진 나서
  8. 8부산시의회 기획재경위, 예산편성 적정성과 공유재산변경계획 심사 타당성 점검
  9. 9대한항공, 조종사노조 임단협 조인식∙∙∙안전운항체제 결의
  10. 10전남광양소방서, "어머님 댁에 간이스프링클러 놔드려야겠어요"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SK행복나눔재단, 청년들이 분석한 사회문제를 공유하는 자리 마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