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3(일)
 

[교육연합신문=이기호 기자]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광주·전남지역 문화상품 창작자들이 만든 친환경 상품들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문화장터가 펼쳐진다.

 

라이프페어.jpg
2019년 행사 사진 / ACC재단 제공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재단(ACC재단)이 미래 세대를 위한 친환경을 주제로 2022 아시아컬처마켓(ACM) 도시 속 문화장터 ‘도담: 도시를 담다’를 5월 5일부터 8일까지 ACC 아시아문화광장에서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는 광주·전남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문화상품 창작자 30여개팀과 유관기관 및 기업 등이 참여해 가족 단위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살거리, 먹을거리, 즐길 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지역 창작자들이 선보이는 상품은 쓰레기 배출을 줄이기 위한 제로웨이스트 상품, 폐자원을 새활용한 문화상품, 친환경 소재 상품, 건강한 먹거리 등으로 구성했다.

 

일상생활 속에서 일회용품과 플라스틱 사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제로웨이스트 상품으로는 샴푸 바, 고체치약, 텀블러, 머그컵 등을 선보인다. 

 

행사장에서는 인형, 양말, 가방 끈, 자투리 천 등을 네임택, 가방, 브로치 등으로 재탄생시킨 새 활용 문화상품도 구매할 수 있다. 이 밖에 라탄, 우드, 천연 아로마 오일, 친환경 인증 종이 등 친환경 소재로 만든 다양한 생활용품과 비건 빵, 수제 잼, 유기농 농산품 등 건강한 먹거리도 만날 수 있다.

 

특히 ACC재단은 향후 지역 문화장터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아시아컬처마켓에 참여하는 창작자 중 사업자등록증을 발급하지 않거나 발급한지 4개월 이내인 신규 창작자와 교육 희망자를 대상으로 창업, 디자인, 브랜딩, 장비 교육도 병행한다.

 

또 ACC재단을 비롯해 국립생태원, 국립낙동강생물자원, 국립수목원정원관리원, 국립해양생물자원, 독립기념관 등 문화관람 분야 6개 기관도 현장에서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공공기관의 ESG(환경·사회적 책무·기업지배구조개선) 활동을 소개한다. 아울러 광주관광재단의 오메나 캐릭터 이벤트와 광주·전남 원데이클래스 플랫폼인 모람이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행사 기간 동안 ACC에서는 어린이가족문화축제 HOW FUN 8 ‘함께 꿈꾸는 초록빛 세상’과 업사이클링 워크숍 ‘이번 정류장은 플라스틱 정류장입니다’ 등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진다. 행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ACC 누리집(www.ac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선옥 ACC재단 사장은 “2022 아시아컬처마켓은 인류의 건강한 삶을 고민하는 지역의 문화상품 창작자들과 함께 친환경 문화장터로 준비했다”면서 “일상에서 가치있는 소비를 실천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전체댓글 0

  • 8115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ACC재단, 지역 창작자와 함께하는 친환경 문화장터 열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