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31(화)
 

[교육연합신문=이기호 기자] 광주화정초등학교 야구부가 21일 올해 두번째 대회인 ‘22년 광주광역시야구소프트볼협회장기 초등학교 야구대회’에 참가해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21일 광주화정초에 따르면 이번 대회는 제18회 천안흥타령기 전국 초등학교 야구대회 지역예선을 겸해 치러졌다.

 

화정초.jpg

광주광역시야구소프트볼협회가 주관했고 광주대표 자격 획득을 위해 광주지역 총 7개 초등학교 야구부 300여 명의 선수들이 참가해 구슬땀을 흘렸다.

 

결승전은 21일 첨단야구장에서 열렸다. 광주화청초는 대성초를 맞아 1회부터 불붙은 듯한 타격과 내·외야수의 탄탄한 수비력으로 7:1로 승리하며 대망의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 광주화정초 야구부는 우승기 등 6개의 표창과 트로피를 수상해 기쁨을 더했다. 우승과 더불어 2년 연속으로 전국대회 광주대표 자격을 획득했다.

 

▲우승기 광주화정초등학교 야구부 ▲최우수선수 6학년 이지훈 ▲우수투수 6학년 류수길 ▲도루상 6학년 신정윤 ▲감독상 감독 유종열 ▲지도자상 화정초 교장 장경희 등 시상식을 휩쓸었다.

 

광주화정초 야구부 유종열 감독은 “화정초 장경희 교장선생님과 교직원분들의 열정어린 지원에 감사드린다”며 “먼저 준우승한 대성초에도 축하의 말을 전하며 우리 선수들이 준비한데로 이룬 쾌거라 더욱 자랑스럽다. 광주대표로 출전하게 될 천안흥타령기를 대비해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광주화정초 장경희 교장은 “21년 천안흥타령기 광주지역예선전 광주대표로 출전한 선배들의 전통을 잘 이어받아 2연패를 달성한 지도자와 선수들에게 축하드린다”며 “경기에서 보여준 학부모님들의 단합력과 열렬한 응원 등 노고에 감사드리고, 다가올 전국대회에서도 최고의 성적을 기대하며 학교에서도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선수들에게 격려의 말을 전했다.

 

광주화정초등학교 야구부는 메이저리그 서재응, 강정호선수와 22년 프로야구 신인 문동주(한화), 윤도현(KIA) 등 프로야구 선수들을 매년 2~3명씩 배출하는 야구 명문이다. 또 21년 전국소년체전 준우승과 지역대회 3개 대회 우승컵을 들어 올린 명실상부한 광주 최강자로 군림하며 앞으로의 활약이 더 기대된다.

전체댓글 0

  • 404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화정초등학교 야구부, ‘22년 광주광역시야구소프트볼협회장기야구대회’ 우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