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0(목)
 

[교육연합신문=전준우 칼럼] 

전준우입니다..jpg

서른 중반이 넘어가면서, 이전에 가져보지 못했던 꿈이 생겼다. 60대에 슈퍼카를 타는 디지털 노마드, 다소 두루뭉실해보이는 꿈이었다. 

 

나에게 있어서 차는 관심 밖의 대상이다. 차는 이동수단으로서의 가치가 있을 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그래서 20대에서 30대로 넘어오는 동안, 한 번도 슈퍼카를 타고 싶다는 생각을 해 본 적이 없다. 차에 관심이 없다는 게 첫 번째 이유이고, 감가상각 때문에 시간이 지나면서 엄청나게 가격이 하락하는 슈퍼카를 타고 다닐 필요성을 전혀 느끼지 못한다는 게 두 번째 이유였다. 수천억의 재산이 있어도 슈퍼카를 타고 싶진 않다, 하는 게 나의 솔직한 심정이었다. 그러다 어느 순간, 그 생각이 조금씩 바뀌어져갔다. 슈퍼카 그 자체에 관심이 생긴다기보다는, 60대에 슈퍼카를 타는 삶이 내게 주는 의미 때문이었다. 

 

젊을 때 크게 성공해서 한평생 재미있게 인생을 사는 사람들도 분명히 존재한다. 그러나 모든 사람의 인생이 항상 그런 식으로 상승곡선을 그리는 것은 아니다. 삶에는 반드시 반등구간이 존재하며, 그 구간을 얼마나 지혜롭게 넘기느냐에 따라 노후의 삶이 큰 폭으로 달라진다. 존경하는 어느 지인은 젊은 시절 크게 사업을 하며 수백억의 자산을 구축했지만, 정치활동을 하는 동안 상당한 부를 잃었다고 회고한 바 있다. 지금은 정치권에 입문해서 사회에 큰 영향력을 미치고 있지만, "나에게 주어진 재물이 아니라면 반드시 내 손을 떠나게 되어 있다는 사실을 절실히 깨닫는 3,40대였습니다."라고 이야기했다. 

 

누구나 삶의 기준이 있다. 초고속 승진, 좀 더 넓은 아파트, 외제차, 급등하는 주식의 가치 등. 어느 것 하나 나쁠 것 없다. 느린 승진보다는 초고속 승진이 좋고, 좁은 집 보다는 넓은 집이 좋다. 국산 경차보다는 외제차가 좋고, 급락하는 주식보다 급등하는 주식이 더 할 나위 없이 좋다. 문제는 그 해답의 끝이 무엇인지를 아는가 하는 데 있다. 

 

살면서 한번쯤 접해본 철학적, 인문학적 지식을 바탕으로 옳은 것과 바른 것을 구별할 만한 지식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갖추고 있는 능력이다. 그러나 삶은 결코 이론만으로 되는 게 아니다. 인생에 정확한 목적이 없이 앞만 보고 달려가는 사람들은 상당히 많이 존재한다. 강한 추진력을 바탕으로 거대한 성과를 낼 수 있는 기회가 있다는 반면, 그에 못지 않은 허탈감도 함께 느낄 수 있다는 것. 철학적 이론이 결코 이렇다 할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사실은 깨닫지 못한 채 이론으로만 중무장한 사람들에게는 가장 큰 취약점이다. 

 

인생에는 반등이 존재하듯, 초로의 삶에 접어들 때까지 성공적인 삶을 유지할 수 있다는 보장은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다. 그렇기에 나는 성공에 대한 욕심 때문에 마음이 조급해질 때마다, 똑같은 출발점에서 시작했음에도 훨씬 더 앞서나가는 사람들의 뒷모습을 바라볼 때마다 '나의 성공은 60대에 비로소 완성된다.'는 사실을 마음 깊이 각인시키곤 했다. 매일 꾸준히 글을 쓰고, 공동저서와 소설을 집필하고, 현명한 투자가 무엇인지에 대해 공부하며, 어제보다 오늘 더 발전된 삶을 살고 있다는 것을 마음 깊이 느끼고 있다. 그리고 느릿느릿하게 움직이지만, 결코 안일한 태도로 삶을 대하고자 하는 비겁함에서 이 모든 태도가 비롯된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고 있다. 

 

지금 느린 것은 느린 게 아니다. 지금 실패하는 것은 실패가 아니다. 초로에 접어들었을 때, 어느덧 노신사로서의 삶을 살고 있다고 느낄 때, 그 때에도 성장하고 있다면 가장 앞선 삶의 태도를 가진 사람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므로 우리는 아직 젊으며, 꿈을 꿀 수 있는 나이다. 

 

전준우입니다..jpg

▣ 전준우 

◇ 작가, 강연가, 책쓰기컨설턴트

◇ 前국제대안고등학교 영어교사

◇ [한국자살방지운동본부]

◇ [한국청소년심리상담센터] 채널운영자

◇ [전준우책쓰기아카데미] 대표

전체댓글 0

  • 1427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0대인생학교 행복교육] 나의 삶에 희망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