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0(목)
 

[교육연합신문=안용섭 기자] 

교총2.jpg

지난 11월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무자격 내부형 공모 교장의 갑질을 인정 안하는 인천시교육청 감사실’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청원인은 “인천 계양구의 A초등학교 K교장이 작년 9월초 교감에게 ‘근평(근무성적평정) C를 주겠다. 1년 만에 섬으로 날려 버리겠다. 내가 얼마나 무서운 사람인지 보여주겠다.’라는 등 술에 취해 막말을 쏟아냈다”라며 “해당 교감은 무시와 따돌림 등으로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아 정신과에서 두 달 이상 안정을 요한다는 진단을 받았다”라고 적었다. 

 

이어 “참을 수 없는 지경에 이른 교감이 인천시교육청에 갑질 신고를 하였지만, 해당 교육청은 공개 사과를 받는 것으로 무마시키는 등 사건을 은폐, 축소하려 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회장 하윤수)와 인천광역시교원단체총연합회(회장 이대형)는 “인천교육청은 해당 사안에 대해 쉬쉬하지 말고 즉각 갑질 여부에 대한 재감사를 실시해 잘잘못을 규명하고 그에 따른 후속 조치를 투명하게 진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한국교총은 “공정한 재감사를 통해 갑질 여부를 판단해 사실이면 엄중히 처리하고 피해 교감에 대한 보호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인천교육청의 적극적인 해결 의지를 촉구했다. 

 

또한,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은 2019년도 신년사에서 ‘청렴하고 갑질 없는 조직 문화가 형성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힌 바 있다”라며 “그러나 그러한 약속에도 최근 교육감 측근들이 무자격 교장공모제 시험 문제 유출 등 비리 혐의로 재판 중에 있는 데 더해 이번에는 무자격 공모교장의 갑질 행위 논란이 발생한 만큼 봐주기식 은폐, 축소가 이뤄진다면 신뢰도는 더욱 추락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은 “공공분야 갑질 근절을 위해 잘못된 관행과 의식을 바꾸는 노력은 교직사회 전체의 몫이지만 이를 선도하는 것은 바로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코드’에 따라 갑질 여부와 처분 수위가 달라진다면 그것이 바로 불공정이며 정책 신뢰도를 스스로 추락시키는 것”이라며 “인천교육청의 철저한 재감사와 공정하고 투명한 조치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전체댓글 0

  • 6319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천교총, "인천교육청은 교장 갑질 여부 재감사 실시하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