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0(목)
 

[교육연합신문=이기호 기자] 문화예술과 문화기술 관련 전문가 등이 한자리에 모여 문화예술과 과학기술이 결합된 융합예술의 현주소를 확인하고 콘텐츠의 미래를 조망하는 융합예술 한마당 축제가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과 아시아문화원(ACI)이 오는 17일부터 ACC가 추진 중인 각종 창·제작 사업의 성과를 공유·확산하는 ‘Pre ACT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Pre ACT(Arts & Creative Technology)페스티벌’은 세계적 창·제작 플랫폼으로서 ACC의 역할을 보여주는 대표 축제인 ‘ACT 페스티벌’(`22년 11월 개최예정)의 사전행사의 성격을 띄고 있다. 올해 ‘Pre ACT 페스티벌’은 학술포럼을 비롯해 수도권 교류전시, 창제작 워크숍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먼저 ‘문화유산과 디지털융합’을 주제한 ‘창제작 포럼’이 오는 17·18일 문화정보원 국제회의실에서 개최된다. 이번 학술행사는 광주과학기술원(GIST) 한국문화기술연구소와 함께, ACC 창제작센터의 실감콘텐츠 제작사례와 인공지능, 메타버스 등 미래 기술 활용에 대한 현황 사례를 살펴보고 향후 과제를 논의하는 자리로 마련되며 ACC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 생중계 된다.

 

미래 기술로 음악을 창작해 볼 수 있는 ACT 창제작 워크숍 ‘인공지능과 전자음악’은 19·20일 문화창조원 스튜디오2에서 진행된다. 미디어아트로서 전자음악의 발생과 진행, 인공지능 음악까지의 역사를 알아보는 강연과 인공지능 음악 작업도구와 전자음악 악기를 직접 사용해 음악을 만드는 체험으로 꾸며진다.

 

더불어 유관기관 교류전시 ‘언폴드엑스 2021 : 디지털스토리텔러스’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15일부터 28일까지 대면과 비대면으로 개최된다. 전시에선 ACC 미디어월 시험전시 작품으로 선정된 입육위(IP Yuk-Yiu (홍콩)) 작가의 ☜ ☞ (왼쪽, 오른쪽)을 만날 수 있다.

 

ACC 이용신 전당장 직무대리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실험적 창작예술의 산실로서, 아시아 문화유산과 미래기술을 결합한 융복합 콘텐츠의 거점공간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이번 행사가 우리 문화전당의 융복합 콘텐츠 제작 성과를 국내외 공유함으로써 관련 문화예술 및 문화기술 전문가들에게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영감을 제공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2021 창제작 포럼을 비롯한 모든 프로그램 참여와 관람은 무료이며, 보다 자세한 내용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누리집(www.acc.go.kr) 이나 문의(1899-5566)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포스터.jpg

 

전체댓글 0

  • 2805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예술과 과학의 만남 ‘2021 Pre ACT 페스티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