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0(목)
 

[교육연합신문=이기호 기자] 옛 전라도 사람들이 울릉도와 독도를 삶의 터전으로 삼았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전남대학교 손희하 교수(국어국문학과)는 독도의 날(10월 25일)을 기념해 지난 19일 동북아역사재단에서 열린 독도 학술대회에서 ‘울릉도 지명 자료 해독과 육지 지명과의 상관성’을 주제로 한 논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손 교수는 1910년대 이전 국내외 고지도를 비롯한 사료와 19세기 말 일본인의 정찰 보고서, 또 19세기 이전 내국인이 기록한 차자표기 자료 등에 나타난 울릉도 지명을 해독한 결과, “울릉도의 지명에서 ‘바오’(바우-바위), ‘작지’(자갈밭, 자갈 해변) 등 전라도 지명에서만 볼 수 있는 어형이 발견되고, 특히 유일하게 전남 지명과 일치한다.”는 사실을 밝혀내고, “이는 울릉도·독도를 삶의 터전으로 삼은 전남 출신이 붙였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손 교수는 지난 2019년 울릉도 독도해양연구기지에서 열린 학술대회에서도 독도의 다른 명칭들과 독섬(돌섬)을 표기한 獨島류 표기를 고지도를 비롯한 역사서, 지리지, 실록, 일성록, 관보 등 고문헌에서 찾아 차자표기와 방언 자료를 중심으로 종합적으로 고찰한 바 있다.

 

이 학술대회는 울릉도와 독도의 명칭을 역사·지리적·언어학적으로 재조명하기 위해 독도학회와 독도재단·독도연구보전협회가 '울릉도의 지명과 독도의 명칭'을 주제로 공동 개최했다.

 

손희하 교수는 ‘우리배 용어사전’, ‘섬과 바다의 전통지식’, ‘한국지명유래집(전라·제주편)’등 고지도를 비롯한 국내외의 역사 기록 등 전래 고문헌 자료와 전승 언어, 전래 문화, 해양과 지역에 대해 논문 저술과 학회 발표를 활발히 하고 있다.

 

현재 광주전남문화유산연대 상임대표 등을 맡고 있으며, 한국지명학회장, 문화관광부 국립국어원 국어정책진흥본부장 겸 언어정책부장, 국어심의회 어문규범분과위원장, 국토교통부 국가지명위원, 역명심사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365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남대 손희하 교수 “울릉도·독도는 전라도인의 삶터” 밝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