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3(금)
 

[교육연합신문=이기호 기자] 연극과 무용극 등 수준 높은 다양한 작품을 광주지역 소극장 곳곳에서 잇따라 만날 수 있는 축제가 펼쳐진다.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과 아시아문화원(ACI)이 제24회 광주소극장축제가 오는 10월 26일부터 11월 7일까지 ACC 어린이극장 등 광주지역 10개 소극장에서 펼쳐진다고 21일 밝혔다.

 

ACC가 시민의 문화예술 향유 확대와 지역공연예술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 (사)한국소극장협회 광주지회와 손잡고 마련한 행사다.

 

이번 광주소극장축제엔 연극, 무용, 국악 등 지역 11개 극단의 작품 11편이 무대에 오른다.

 

축제의 시작은 ‘아트컬쳐너랑나랑’이 알린다. 연극 ‘마요네즈’를 통해 엄마와 딸의 묵은 갈등과 화해를 무대에 풀어 놓는다. 오는 26~27일 예린소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이어 ‘극단 진달래 피네’의 ‘안녕 여보’(29~30일, 문예정터), ‘극단 청춘’의 ‘마지막 20분 동안 말하다’(29~30일, 예술극장 통)가 관객의 이목을 사로잡는다.

 

‘태이움직임교육연구소’는 오브제무용극 ‘종이 한 장으로 떠나는 여행’ (30~31일, 지니아트홀)을 공연한다. ‘푸른연극마을’의 ‘HELLO! 셰익스피어’ (31일~11월 1일, 씨어터연바람)는 셰익스피어 작품 중 명작을 골라 춤, 랩, 국악 등 다양한 장르와 인터넷에서 유행하는 해학적이며 풍자적인 언어와 영상물을 조합, 새로운 연극을 선보인다.

 

ACC 어린이 창제작 공연으로 이번 축제에 참여한 ‘극단 파랑새’의 아동극 ‘용감한 탄티’는 오는 30일 ACC 어린이극장에서 아들의 소원을 들어주기 위한 아빠의 엉뚱하고도 용감한 여정이야기를 들려준다.

 

11월엔 ‘극단 토박이’의 ‘꽃이여 바람이여’(3~4일, 민들레소극장), ‘극단 시민’의 ‘어느 그날’(5~6일, 씨어터연바람), ‘유쾌한상상’의 ‘내 아내와 결혼해주세요’(5~6일, 기분좋은극장), ‘하늘땅두드림’의 ‘타무흥취나라샤’(6일, 광주아트홀)를 즐길 수 있다.

 

올해 소극장축제는 ‘연극문화공동체 DIC’의 ‘맥베스’(6~7일, 공연일번지)로 막을 내린다.

 

공연 입장권은 1만원부터 2만원까지 공연별로 다르다. 예매는 광주소극장협회 전화 등을 통해 할 수 있다. 보다 자세한 내용과 예매문의는 광주소극장협회로 문의(☎062-222-7008)하면 안내 받을 수 있다.

전체댓글 0

  • 0056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장르 확장’ 광주소극장축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