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3(금)
 

[교육연합신문=이기호 기자] 아시아의 다양한 문화를 나누고 즐기고 배우는 45억 아시아인의 문화축제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펼쳐진다.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과 아시아문화원(ACI)이 “공감, 아시아를 주제로 오는 8일부터 24일까지 ‘2021 아시아문화주간’을 ACC에서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ACC는 이번 행사 기간 동안 공연, 전시‧포럼‧교육‧체험행사 등 12개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온‧오프라인으로 선보이며 아시아 문화의 다양성을 이해하고 위로와 회복을 기원하는 문화축제를 벌인다.

 

먼저 오는 8일 아시아문화주간 온라인 개막식을 시작으로 아시아 문화를 소재로 다양한 장르의 공연 3편을 마련했다. 

 

우리나라 이야기와 아시아 이주서사를 소재로 제작한 공연‘나는 고려인이다’가 오는 8일 극장 2 무대에 오른다. 심봉사의 관점에서 심청전을 재해석한 공연 ‘두 개의 눈’을 8일과 9일 극장 1에서 감상할 수 있다. 시민 참여형 공연인 ‘ACC 시민오케스트라’는 아시아문화주간 마지막 날인 오는 24일 극장 1에서 아름다운 선율을 담은 꿈의 무대를 펼친다.

 

고려인.jpg
<공연> 나는 고려인이다 / ACC제공

 

아시아문화의 다양성을 동시대적 관점에서 표현한 전시도 열린다. ACC 문화창조원과 야외공간에서 ‘친애하는 빅 브라더 : 다시는 결코 혼자일 수 없음에 대하여’, ‘지구의 기억’, ‘2021 광주미디어아트페스티벌 : 대전환의 서막’, ‘감각정원 : 밤이 내리면, 빛이 오르고’ 등 예술과 기술 융합전시와 미디어아트 등 다양한 전시가 관람객을 기다리고 있다.

 

‘K컬처와 아시아의 청년’을 주제로 한 ‘아시아문화포럼’은 오는 13일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세계적인 대중문화의 흐름에서 문화사적 문턱을 넘어서고 있는 K컬처의 가능성과 명암, 사회적 쟁점을 살피는 자리다.

 

아시아 각국 문화를 이해하고 체험할 수 있는 교육과 체험행사도 준비했다. 광주·전남지역 아시아 이주민과 유학생 등이 참여하는 ‘2021 아시아문화마당’이 8·9일 이틀 동안 아시아문화광장에서 열린다. 아시아 음식과 놀이문화를 경험하고 아시아 각국 전통 춤과 노래 공연을 즐길 수 있어 주목된다.

 

ACC 인문강좌는 ‘행복의 조건 – 우리 곁의 나르시시스트’를 화두를 들고 오는 13일 문화정보원 극장 3으로 시민을 찾아온다. 정유정 작가의 신작 소설 ‘완전한 행복’을 통해 진정한 행복은 무엇인지 사유해보는 시간이다. 문화예술ㆍ인문학ㆍ과학 분야의 대표적인 전문가 등이 강사로 나서는 ‘ACC 시민아카데미’도 운영, 시민에게 문화예술 향유와 창작, 체험의 장을 제공한다.

 

2021 아시아문화주간 프로그램의 보다 자세한 내용은 ACC 온라인 채널(인스타그램, 유튜브, 페이스북, 트위터)과 누리집(www.ac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ACC 이용신 전당장 직무대리는 “아시아 10여개 나라 주한 대사관과 문화원 등 아시아 관련 기관들과 협력해 아시아 문화 프로그램을 정성을 다해 준비했다”면서 “다양한 행사를 오감으로 느끼고 즐기면서 평화와 위로를 받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스터.jpg

 

전체댓글 0

  • 5053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아시아를 공감하라”… ACC 아시아문화주간 개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